즐겨찾기 추가
12.5(화) 18:06
아침신문
광주
광주교육청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산구

광주광역시의회, 광주·전남·제주 ‘남부권 민주평화벨트 구축’연대의 맞손

- 광주광역시의회 5·18특위,“국가폭력 되풀이되지 않도록 공동대응해가자”- 국가폭력의 아픔 겪었던 남부권 3개 시도의회 업무협약 체결
2023. 11.16(목) 23:03확대축소
[광주/사회]정순이 기자 = 광주광역시의회(의장 정무창)는 16일 오전 홀리데이인 광주 호텔에서 전라남도의회(의장 서동욱)‧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장 김경학)와 ‘남부권 민주평화벨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은 역사적으로 국가폭력의 아픔을 겪었던 광주, 전남, 제주 지역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비극적인 국가폭력사건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공동대응 해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협약에 참여한 3개 지역은 5·18민주화운동, 여수·순천10·19사건, 제주4·3사건 관련 특별법 제정 등 진상규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며 민주·인권·평화의 가치 함양을 위해 노력해왔다.

정무창 의장은 “5·18특위의 제안으로 마련된 이 자리가 굉장히 뜻깊다”며 “기억하지 않는 역사는 반복되기 마련이다. 연대의 힘을 통해 비극적인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은 “여·순사건과 4·3사건을 겪은 전남과 제주는 쌍둥이”라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국가폭력 사건에 공동 대응하는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은 “제주4·3사건에 대해 호남지역의 지지와 성원이 큰 힘이 됐다”고 감사함을 표하며 “더 이상 비극적인 국가폭력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함께 힘을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민주평화벨트 협약을 처음 제안한 정다은 5·18특위위원장은 “국가폭력의 아픔을 외면하는 민주주의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오늘의 연대가 큰 힘을 발휘할 것으로 믿으며 광주·제주 국립트라우마센터 개원 등 공동대응 가능한 일부터 함께해나가자”고 말했다.

3개 시도의회는 향후 각 지역별 국가폭력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정신계승 사업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고, 관련 자료와 정보 공유, 지역별 교차 교육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광역시, 광주보건환경연구원 축산물 검사 신뢰도 입증
광주은행, 첫 거래 고객 우대 입출금상품 ‘365파킹통장’ 출시
광주광역시, 호남 최대 ‘광주역 창업밸리’ 본격 스타트
광주은행, 지역인재 양성 위해 희망이 꽃피는 꿈나무 9·10호 선정
광주광역시, '사랑의 온도탑 함께 올려요' 광주 희망2024 나눔캠페인 돌입
광주광역시의회, 광주시 예산삭감 사각지대 노동자 지원 기관 고사 위기
광주광역시, 콘텐츠 선도기업 광주 스타트업 지원한다
광주광역시의회, 대학생 모의의회 본회의 개최
광주은행, 광주광역시에 지역 치매 어르신 대상 배회감지기 지원 후원금 전달
광주광역시, 광주보건환경연구원 겨울철 미세먼지 감시 강화
광주광역시의회, 조례정비특위 247건 조례 정비
광주은행, 금융감독원 주관 은행권 자영업자·소상공인 경영컨설팅 2년 연속 우수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