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3.24(금) 21:54
아침신문
전남
전남교육청
여수
순천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전남도, 전남도-광주시 반도체 전문인력 확보 머리 맞대

-연구용역…기업체․교육기관과 특화단지․특성화대학원 등 논의-
2023. 01.25(수) 17:45확대축소
[전남/사회]문근미 기자 = 전라남도와 광주시가 상생협력을 기반으로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모든 역량을 쏟고 있는 가운데, 지역 기업체, 교육기관 등과 머리를 맞대 반도체 업계 숙원인 전문인력 확보에도 적극 나섰다.

전남도와 광주시는 25일 전남대학교에서 중장기 반도체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반도체 업계는 최근 수년간 인력난이 누적돼 인재 양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반도체 분야 글로벌 패키징 2위 업체인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를 비롯한 지역 반도체업계도 인력난을 호소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핵심 전략산업으로 부상한 반도체산업을 연일 강조하면서 만성적 인력난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남도와 광주시가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연구용역은 반도체산업 인력수급 현황 분석, 반도체산업 인력수급 여건 및 제약요인 분석, 광주‧전남 반도체산업 인재양성 특화 분야 도출 및 전략 수립 등을 포함, 중장기 인력수급 대응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정성택(전남대 총장) 광주․전남 반도체 인재양성위원장, 광주시, 전남도, 광주시교육청, 전남도교육청과 광주대․남부대․동신대․목포대․순천대․조선대․호남대․광주과기원․한국에너지공대‧조선이공대․광주폴리텍대 등 각급 교육기관이 참석해 반도체업계에 필요한 인력의 적기 공급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광주전남 반도체 인재양성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자체-교육기관-반도체업체 간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고 반도체 특성화 대학(원), 권역별 공동연구소, 인재양성 부트캠프, 기자재 지원 등 각종 국가 공모사업에 대해 준비 중이다.

정성택 위원장은 “광주․전남이 온힘을 모아 반도체업계 숙원인 인력난을 해결해야만 반도체 특화단지를 성공시킬 수 있다”며 “반도체산업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에 더욱 매진해 국가 산업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 공모 마감일이 2월 27일로 고시됨에 따라 전남도와 광주시는 유치제안서 작성과 선도기업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남도, 김영록 지사 기상 상황따른 단계별 특단의 가뭄 대책 지시
전남개발공사,‘수의계약총량제’도입 시행
전남도, 전남소방-하이트진로 산불 예방 화재안전시설 전달식
전남도의회, 이 철 위원장 동북아 해상무역왕 장보고 유적지 찾아 일본으로
전남도의회, ‘다문화교육 100인 원탁토론회’ 성료
전남도, 여수광양항 물동량 증대 머리 맞대
전남개발공사, 지방공기업 고객만족도 1위 달성
(재)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전남도‧전남혁신센터 전남 귀농어귀촌인 우수 창업활…
전남도의회, 전남도와 여수광양항 활성화 추진 방안 머리 ‘맞대’
전남도, 국내 첫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서 연구․기술 개발
전남도, 고흥 우주발사체 국가산단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전남도의회, 강문성 도의원 친일 굴욕외교 규탄 ‘제3자 변제안’ 철회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