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11.29(화) 20:25
아침신문
목포
나주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광
함평
무안
영암
진도
완도
신안

진도군, 가을철 유행성출혈열ㆍ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 당부

긴소매, 긴바지 입고, 풀밭에 눕기 금지 등 예방수칙 준수
2022. 09.23(금) 16:03확대축소
[진도/사회]차순 기자 = 진도군이 가을철 야외활동이 빈번해짐에 따라 진드기와 쥐 등의 설치류를 통해 발생하는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 및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교육을 하고 있다.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은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쥐의 타액이나 배설물이 피부상처나 호흡기를 통해 감염돼, 2~3주 내 발열, 출혈소견, 신부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진드기를 통해 감염되는 쯔쯔가무시증,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 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 소화기 증상을 보이는 감염병이다.

특히 논과 밭 등에서 쉽게 감염이 될 수 있어, 야외활동이 잦은 고위험군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야외활동 시 ▲긴소매, 긴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기 ▲풀밭에 눞거나 옷을 벗어두지 않기 ▲휴식시 돗자리나 방석, 벌레 기피제를 사용하기 ▲귀가 후 바로 옷을 세탁하고 샤워하기 등이 있다.

진도군 보건소 관계자는 “가을철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은 예방접종을 권장한다”며 “야외활동 후 물린 자국이 관찰되거나 두통, 오한, 구토,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야외활동사항을 알리고 적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행성출혈열(신증후군출혈열) 예방접종은 보건소에서 무료로 실시하고 있으며 한 달 간격으로 2회 예방접종 후 1년 뒤 3차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진도군, ‘고향사랑 기부제’ 공무원 역량강화 교육
진도군, 만감류 영농현장 컨설팅 추진
진도군, ‘청소년과 함께하는 호국순례’ 개최
진도군, 2022년 전라남도 치매관리사업 발전대회 최우수상 수상
진도군, 인재 키우자 장학금 3억3,030만원 431명 지급
진도군, 진도개 복지 지원사업 추진
진도군, 김희수 진도군수 새로운 진도 건설 모든 행정 역량 집중
진도군, 청년 창업하세요 창업스쿨 개강
진도군, 식품위생·친절교육 오는 22일(화) 실시
진도군, 진도군민들 인재 육성 위해 장학금 3,900만원 기탁
진도군, 소통행정 실천
진도군, 진도춘란 전시회 엽예품 등 100여점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