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9.29(화) 08:08
아침신문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홍성국 의원, 불법 공매도에 ‘칼’ 빼든다!

- 과태료→과징금 상향, 1년 이상 징역 또는 부당이득 5배 벌금 등 형사처벌 도입

홍성국 의원 “과태료 우스워 ‘걸려봤자’식 불법공매도, 시장에 발못붙이게 강력처벌해야”
2020. 08.10(월) 22:02확대축소
[국회/정치]이문석기자 = 10일 홍성국 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은 불법공매도 근절을 위해 처벌 수위를 강화하는 내용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은 주식을 빌리지 않고 매도부터 하는 일명 ‘무차입공매도’ 등의 행위를 자본시장 질서를 교란하는 불법행위로 규정하여 과태료 처분을 내리고 있다. 그런데 과태료는 경미한 위반행위에 부과되는 비형벌적 금전 제재의 성격을 가질 뿐 아니라, 불법공매도를 통해 얻는 부당이득에 비해 과태료 금액이 낮아 범죄 욕구를 막지 못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이어져 왔다.



홍성국 의원은 “불법공매도에 대해 최고 20년 징역형을 두고 있는 미국이나 부당이득의 10배를 벌금으로 부과하는 프랑스 등 외국에 비하면 우리나라의 처벌 수위는 지나치게 낮다”고 지적하며 “솜방망이 과태료가 두렵지 않은 범죄자들에 의해 ‘걸려봤자’식 불법공매도 행위가 계속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개정안은 이에 따라 위법한 방법으로 공매도를 하거나 그 위탁 또는 수탁을 한 자에 대한 처벌 수준을 현행 최대 1억 원의 과태료에서 ‘주문금액’을 기준으로 하는 과징금으로 상향하고,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부당이득의 3배 이상 5배 이하 벌금의 형사처벌을 도입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성국 의원은 “현재 시행 중인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의 종료 이후, 상승을 지속해온 국내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되어 혼란해진 틈을 타 불법공매도가 활개칠 가능성이 높다”며 “불법공매도는 강력한 처벌이 따르는 무거운 범죄행위라는 인식을 형성해 범죄 유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개미투자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제도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침신문 mornnews@hanmail.net        아침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김민기 국회의원, “취학수요 예측 높여 과밀학급 줄일 수 있어”
강준형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TF '행정수도완성과 충…
양경숙 국회의원, 최근 4년간 적발된 3대 짝퉁명품 "1위 ‘루이비통’, 2위 ‘구찌’,…
박상혁 국회의원, 허용 기준 초과한 리튬배터리 항공 운송
서동용 국회의원, 구례에서 "전남교육청과 교육부" 통합운영학교 육성지원 협의회 개최…
주철현 의원, 바닷길 멈춘 여수-거문항로 추석 전 운항 ‘재개’
임오경 의원, 21대 국회 1,2호 법안 모두 국회 본회의 통과!
소병철 국회의원, "야당의 추천 거부는 명백한 위법"
소병철 국회의원, 수공에 “스스로 감사원에 감사청구하여 객관적인 감사로 감사결과에…
소병철 국회의원, “소공연, 회장 해임 계기로 소상공인 대변 역할 충실해야”
김성환 국회의원, “文정부 태양광으로 인한 산림훼손”, 모두 가짜뉴스
주철현 국회의원, 태풍‧호우 여수 해양쓰레기 처리예산 4.25억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