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6.30(목) 20:10
아침신문
경남
경남교육청
진주
사천
하동
남해

충남도, ‘범죄·교통사고 예방’ 힘 모은다

- 민선7기 첫 ‘충남 치안협의회’ 개최…안건 보고·토론 등 진행 -
2018. 11.07(수) 20:32확대축소

(충남/아침신문)이수민기자 = 충남도는 7일 충남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서 ‘2018 충청남도 치안협의회’를 개최했다.

  위원장인 양승조 지사와 유병국 도의회 의장, 김지철 도교육감, 이재열 도경찰청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협의회는 안건 보고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안건 보고에서 도경찰청은 △범죄 예방을 위한 스마트 보안등 도내 확대 설치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충남 만들기 등 2건을 설명했다.

  스마트 보안등은 영상 촬영 기능이 있는 가로등으로, 도 경찰청은 적은 예산으로 범죄 취약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며 내년 도내 범죄 취약 지역에 대한 확대 보급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교통사고 예방과 관련해서는 교통법규 준수 문화 정착,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아가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은 2016년 말 경찰관 1인이 514명의 인구를 담당, 전국에서 네 번째로 경찰 인력이 적은 상황이지만, 같은 해 범죄는 인구 10만 명 당 3542명으로, 전국에서 네 번째로 낮은 비율을 보였다”라며 “이는 지역 안전과 충남 치안의 역량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양 지사는 “안정된 치안은 지역 신인도를 높여 주민의 삶을 든든히 뒷받침하는 것은 물론, 투자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경제위기 극복의 좋은 토대를 제공한다”며 “견고한 치안 인프라 확충을 통해 지역의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이것이 다시 도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민선7기 출범 이후 처음 개최한 이번 치안협의회가 도내 치안 역량을 강화하고, 충남이 따뜻하고 안전한 공동체로 발돋움하는 실질적인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충남 치안협의회는 범죄 예방과 법질서 확립을 통한 안전 충남 구현을 위해 ‘충청남도 지역치안협의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지난 2008년 구성했다.

이수민 jlms1024@hanmail.net        이수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충남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6개 대책반 합심
충청남도, “좋은 정책으로 청소년 꿈·희망 응원”
충남 과거와 현재의 리더가 공유하는“응답하라 주.인.공”
충청남도, “시민사회단체와 더 따뜻한 충남 만든다”
충남도, '창업기업 ㈜아토이' 글로벌 생활명품에 선정
충남도, ‘범죄·교통사고 예방’ 힘 모은다
국제농기계박람회 ㈜현대금속농공, 비닐하우스 온도습도 ‘천창자동개폐시스템’ 화제…
충남도, “당진·평택항 매립지 회복 위해 ‘온 힘’”
양승조 지사, 26일 태안군 방문…“가로림만 국가정원 조성도 온 힘”
충남도 해양환경교육 활성화 본격 시동
충남도, 정부예산 확보액 사상 첫 6조 돌파
양승조 충남도지사,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사업장 대표와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