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6.30(목) 16:24
아침신문
경남
경남교육청
진주
사천
하동
남해

충남도, 생산부터 관광까지…‘신개념 농공단지’ 만든다

- 도, 6차산업형 시범농공단지 특화프로그램 개발 연구용역 착수
2018. 04.04(수) 23:09확대축소

[충남/아침신문]이문석기자 = 충남도가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을 가공하고, 체험이나 관광 등을 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농공단지 조성에 본격 나선다.

  도는 4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과 전문가, 서천군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6차산업형 시범 농공단지 특화 프로그램 개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6차산업형 농공단지 이론적 검토 △서천김가공특화단지 운영 실태 및 현황 분석 △6차산업형 시범 농공단지 특화 프로그램 발굴 △6차산업형 농공단지 확산 방안 도출 등을 주요 과제로 설정했다.

  기존 농공단지는 일반 산업단지에 비해 입지 환경이 열악한 데다 소규모 영세업체들로 경쟁력이 떨어지고, 일자리 창출이 한계에 도달하였다. 도는 이러한 농어촌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 6차산업형 농공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2016년 추진 계획을 내놓은 뒤, 지난해 서천김가공특화단지를 시범단지로 선정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원초 생산자와 마른김․조미김․지역농수산물 생산자가 공동 참여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천김가공특화단지를 거점으로 가공․체험․지역관광과 연계함으로써 서천군 지역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추진 계획 설명과 관련 기관 전문가 의견 수렴을 위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신동헌 실장은 “도내 농공단지는 현재 인력과 교통 여건 불리, 시설 노후 및 인프라 미흡, 홍보 마케팅 능력 취약 등의 한계가 있다”라며 “6차산업형 농공단지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과 기업이 상생하는 충남형 모델을 조성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 실장은 이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가 선순환 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 농공단지는 총 91개이며, 이 중 20년 이상 노후 단지는 51%로 나타났다.

  입주 기업은 도내 산단 입주 기업 2462개의 43%인 1033개로 나타났으며, 근로 인원은 산단 전체 13만 9066명의 22%인 3만 1194명으로 집계됐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충남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6개 대책반 합심
충청남도, “좋은 정책으로 청소년 꿈·희망 응원”
충남 과거와 현재의 리더가 공유하는“응답하라 주.인.공”
충청남도, “시민사회단체와 더 따뜻한 충남 만든다”
충남도, '창업기업 ㈜아토이' 글로벌 생활명품에 선정
충남도, ‘범죄·교통사고 예방’ 힘 모은다
국제농기계박람회 ㈜현대금속농공, 비닐하우스 온도습도 ‘천창자동개폐시스템’ 화제…
충남도, “당진·평택항 매립지 회복 위해 ‘온 힘’”
양승조 지사, 26일 태안군 방문…“가로림만 국가정원 조성도 온 힘”
충남도 해양환경교육 활성화 본격 시동
충남도, 정부예산 확보액 사상 첫 6조 돌파
양승조 충남도지사,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사업장 대표와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