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7.10(금) 12:11
아침신문
정치
공작기계
사회
경제
교육
문화/스포츠
관광
사건사고

[리서치뷰] 2019년 10월말 정기조사(10/27~30) 보도자료(2보)

조국 정국 가장 공정했던 방송사 1위 MBCㆍ2위 TV조선, KBS 최하위
인터넷 실명제 ‘찬성(60%)’, 한겨레 고소 사건 ‘취하 또는 이첩해야(52%)’

문 대통령 긍정률 취임 후 최저치ㆍ부정률은 최고치, 민주당 1~2%p 동반 하락
조국 보도 관련 가장 공정했던 방송은 “MBC(19%)”, 인터넷 실명제 “찬성(60%)”

□ 조국 관련 가장 공정했던 방송 “MBC(19%) vs TV조선(17%) vs JTBC(14%)”
□ <한겨레신문> 검찰총장 고소 사건 “검찰 직접수사(37%)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28%) vs 경찰 이관(24%)”
□ 시급한 개혁과제 “정치개혁(28%) vs 검찰/사법개혁(28%) vs 경제개혁(22%)”
□ 시사 유튜브 채널 “언론이다(50%) vs 언론 아니다(33%)”
□ 인터넷 실명제 도입 “찬성(60%) vs 반대(26%)”
2019. 11.03(일) 19:46확대축소

[국회/사회] =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미디어오늘>과 함께 1027~30일 나흘간 정기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지난 석 달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보도와 관련하여 가장 공정한 방송사 1위는 MBC가 차지한 가운데 공영방송사인 KBS는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인터넷 실명제에 대해서는 '찬성(60%) vs 반대(26%)'로 찬성이 2.3배 높았고, 과반의 응답자가 시사 문제를 다루는 유튜브도 '언론'이라고 평가했다.

 

우리나라가 공정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로는 정치개혁(28%)검찰/사법개혁(28%)이 나란히 1위로 꼽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서는 37%'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한다'고 답한 가운데 '고소를 취하하거나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28%)', '이해충돌 소지가 있으므로 경찰로 이관해야 한다(24%)', 검찰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52%에 달했다.


1. 조국 전 장관 가족 보도 관련 가장 공정했던 방송사

“MBC(19%) vs TV조선(17%) vs JTBC(14%)”, KBS(5%) 최하위권

 

이념성향별

보수층 “TV조선(34%) vs MBC(10%)”

진보층 “MBC(32%) vs JTBC(22%)”

중도층 “JTBC(12%) vs TV조선채널A(1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보도와 관련하여 가장 또는 조금이라도 더 공정했던 방송사MBC(19%) TV조선(17%) JTBC(14%) 채널AYTN(6%) 연합뉴스TVSBSMBNKBS(5%) 순으로, MBCTV조선이 나란히 1~2위를 차지한 가운데 공영방송인 KBS는 최하위권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무응답 : 18%).

 

계층별로 여성(21%) 19/20(18%) 30(26%) 40(25%) 50(20%) 서울(22%) 경기/인천(18%) 호남(29%)에서는 MBC1위를 차지했고, TV조선은 남성(19%) 60(24%) 70+(25%) 대구/경북(19%) 부울경(22%) 강원/제주(22%)에서 1위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 긍정평가층에서는 MBC(38%) JTBC(23%) YTN(5%), 부정평가층에서는 TV조선(31%) 채널A(11%) YTN(8%) 순으로 각각 꼽았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의 34%가 가장 공정했던 방송사로 TV조선을 지목한 반면, 진보층의 32%MBC를 꼽아 성향별로 또렷한 차이를 보였다.

 

2. <한겨레신문>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 고소 사건

검찰 직접수사(37%)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 통한 해결(28%)

vs 이해충돌 소지 있으므로 경찰 이관(24%)”

 

이념성향별

보수층 검찰 직접수사(55%) vs 경찰 이관(18%)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17%)”

진보층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41%) vs 경찰 이관(30%) vs 검찰 직접수사(20%)”

중도층 검찰 직접수사(40%) vs 경찰 이관(21%) vs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20%)”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한겨레신문>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직후 검찰이 직접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하여 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한다(37%) 고소를 취하하거나 언론중재위원회 통해 해결해야 한다(28%) 이해충돌 소지가 있으므로 경찰로 이관해야 한다(24%)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11%).

 

고소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나 경찰 이관을 지지한 응답이 52%, 검찰 직접수사 지지도 37%보다 1.4배인 15%p 높았다.

 

 보수층은 검찰 직접수사(55%) 경찰 이관(18%)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17%) 순으로 검찰 직접수사를 지지하는 응답이 과반을 상회한 반면, 진보층은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41%) 경찰 이관(30%) 검찰 직접수사(20%) 순으로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경찰 이관을 지지하는 응답이 71%에 달했다.

 

중도층은 검찰 직접수사(40%) 경찰 이관(21%)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20%) 순으로 검찰 직접수사취하 또는 언론중재위경찰 이관지지가 팽팽했다.


3. 공정사회를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

정치개혁(28%) vs 검찰/사법개혁(28%) vs 경제개혁(22%)

vs 언론개혁(12%) vs 교육개혁(6%)”

 

이념성향별

보수층 정치개혁(34%) vs 경제개혁(31%) vs 검찰/사법개혁(12%)”

진보층 검찰/사법개혁(45%) vs 정치개혁(22%) vs 경제개혁언론개혁(13%)”

중도층 정치개혁(34%) vs 경제개혁(23%) vs 검찰/사법개혁(20%)”

 

우리나라가 ‘공정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과제’는 ▲정치개혁≒검찰/사법개혁(28%) ▲경제개혁(22%) ▲언론개혁(12%) ▲교육개혁(6%) 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4%).


계층별로 ▲남성(32%) ▲50대(33%) ▲60대(35%) ▲70대+(30%) ▲서울(30%) ▲충청(41%) ▲부울경(29%)에서는 정치개혁을 1순위로 꼽았고,


▲여성(30%) ▲19/20대(27%) ▲30대(39%) ▲40대(39%) ▲경기/인천(33%) ▲호남(33%)에서는 검찰/사법개혁을 1순위로 꼽았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은 ▲정치개혁(34%) ▲경제개혁(31%) ▲검찰/사법개혁(12%) 순으로 꼽았고, 진보층은 ▲검찰/사법개혁(45%) ▲정치개혁(22%) ▲경제개혁≒언론개혁(13%) 순으로 지목한 가운데 중도층은 ▲정치개혁(34%) ▲경제개혁(23%) ▲검찰/사법개혁(20%) 순으로 꼽았다.


4.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인지 여부

언론이다(50%) vs 아니다(33%)”, 언론이다 1.5배 높아

 

이념성향별

보수층 언론이다(51%) vs 아니다(32%)”, 언론이다 1.6(19%p) 높아

진보층 언론이다(54%) vs 아니다(36%)”, 언론이다 1.5(18%p) 높아

중도층 언론이다(40%) vs 아니다(34%)”, 언론이다 1.2(6%p) 높아

시사 문제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이 ‘언론’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론이다(50%) vs 아니다(33%)’로, 언론이라는 응답이 1.5배(17%p) 높았다(무응답 : 16%).


 대부분 계층에서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이다’는 응답이 높은 가운데 ▲여성(52%) ▲19/20대(54%) ▲30대(56%) ▲40대(57%) ▲50대(56%) ▲학생(58%) ▲자영업(53%) ▲화이트칼라(59%) ▲민주당(55%) ▲한국당(50%) ▲정의당(53%) 지지층 등에서 과반을 상회했다.

보수층의 51%, 진보층의 54%, 중도층의 40%가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이라고 평가했다.


5. 인터넷 실명제

찬성(60%) vs 반대(26%)”, 찬성 2.3배 높아

 

이념성향별

보수층 찬성(52%) vs 반대(34%)”, 찬성 1.5(18%p) 높아

진보층 찬성(69%) vs 반대(23%)”, 찬성 3.0(46%p) 높아

중도층 찬성(57%) vs 반대(19%)”, 찬성 3.0(38%p) 높아

사회적 쟁점으로 떠오른 인터넷 실명제 도입과 관련해서는 악성 댓글과 명예훼손 등에 따른 피해가 크므로 찬성(60%) vs 헌법적 가치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으므로 반대(26%)’, 찬성 응답이 2.3배 높았다(무응답 : 14%).

 

대부분 계층에서 인터넷 실명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은 가운데 특히 여성(63%) 30(64%) 40(68%) 50(67%)는 찬성이 60%를 상회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69% vs 반대 23%) 중도층(57% vs 19%) 보수층(52% vs 34%) 모두 인터넷 실명제 도입 찬성이 반대보다 1.5~3배가량 높았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여수해경, 고흥군 류동철 의원에게 감사장·감사패 전달
전남테크노파크, 목포대학교와 코로나19 지역경제 위기극복 정책간담회 개최
소병철 의원, “국민들 목소리 귀기울이는 것이 사법개혁 출발”
김원이 의원, ‘목포 의대 설립의 필요성과 추진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태영호 의원, 공연 암표 판매 막고 사기전과자 대중문화예술업 차단 법안발의
조정식 의원, 21대 국회 첫 입법 활동으로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발의
김회재 국회의원, “국토교통위원으로서 지역 현안과 예산 꼼꼼히 챙길 것”
보성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경건한 가운데 거행
문재인대통령, 2020년 5월말 정기조사(5/28~31) 결과 요약
YGPA, 고질적인 광양항 위험물 부두 체선 해소 방안 마련
곡성군, 제10회 곡성세계장미축제 취소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호남권 국회의원 당선인 전원 공동성명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