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5(금) 18:13
아침신문
경남
경남교육청
진주
사천
하동
남해

충남도, “당진·평택항 매립지 회복 위해 ‘온 힘’”

- 양승조 지사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 찾아 간담회 -
2018. 10.29(월) 22:47확대축소

[충남/아침신문]이문석기자 = 당진·평택항 서부두 매립지 관할구역 결정과 관련한 헌법재판소의 권한쟁의심판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9일 당진시를 찾아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졌다.

 

양 지사는 간담회에서 범시민대책위의 그동안의 활동에 대한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한 뒤, “당진·평택항 매립지 관할권 회복은 민선7기 도정의 최우선 현안 과제로 최상의 대응 태세를 마련 중이라며 지속적인 소통과 지원을 통해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또 소송 승소를 위해 사법·입법·민관 협력 체계를 내실 있게 운영하고, 지속적인 행·재정적 지원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당진·평택항 진입도로 건설도 항만 활성화를 위해 적극 추진해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간담회에 이어 양 지사는 당진시외버스터미널에서 열린 촛불집회 현장을 방문, 시민들과 손을 맞잡았다.

범시민대책위는 지난 2015727일부터 29일까지 1191일째 촛불집회를 열고 있으며, 헌법재판소 앞 1인 시위는 20169월부터 789일째 진행 중이다.

 

한편 지난 201554일 행정자치부장관은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의 심의·의결에 따라 당진·평택항 서부두 내 공유수면 매립지 679589.8를 평택시의 관할구역으로 결정했다.

 

평택시 귀속 부분 679589.8647787.2는 지난 2004년 헌법재판소가 아산만 해역의 도계에 따라 충남도의 관할구역에 해당한다고 확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2015518일 대법원에 행정자치부장관의 결정을 취소하는 소송을 제기했으며, 같은 해 630일에는 헌법재판소에 행정자치부장관, 평택시, 국토교통부장관을 상대로 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






이문석 jlms1024@hanmail.net        이문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충남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6개 대책반 합심
충청남도, “좋은 정책으로 청소년 꿈·희망 응원”
충남 과거와 현재의 리더가 공유하는“응답하라 주.인.공”
충청남도, “시민사회단체와 더 따뜻한 충남 만든다”
충남도, '창업기업 ㈜아토이' 글로벌 생활명품에 선정
충남도, ‘범죄·교통사고 예방’ 힘 모은다
국제농기계박람회 ㈜현대금속농공, 비닐하우스 온도습도 ‘천창자동개폐시스템’ 화제…
충남도, “당진·평택항 매립지 회복 위해 ‘온 힘’”
양승조 지사, 26일 태안군 방문…“가로림만 국가정원 조성도 온 힘”
충남도 해양환경교육 활성화 본격 시동
충남도, 정부예산 확보액 사상 첫 6조 돌파
양승조 충남도지사, 대기오염물질 다량배출사업장 대표와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