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8.5(금) 18:13
아침신문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주승용 의원, 자치경찰은 국가경찰의 보조기관?

- 제주 자치경찰, 수사권 없어 독립 경찰기관 위상 갖지 못해
- ‘무늬만 자치경찰제’ 전락 우려
2018. 10.26(금) 07:58확대축소

(국회/아침신문) = 주승용 국회 부의장(바른미래당, 여수을, 행안위)은 26일,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자치경찰제(2022년 전면 시행 예정)가 현재 시범 운영되고 있는 제주 자치경찰제 형태로 전국적으로 확대되면, ‘무늬만 자치경찰제’로 전락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현재 제주도 자치경찰제는 범죄예방이나 범인검거·수사지원 등과 직접 관련된 ‘치안사무’는 수행하지 않고, 그 외의 교통·생활안전 등 ‘치안서비스’ 위주의 사무를 취급하고 있어 자율방범대나 경찰 보조인력에 가깝다는 비판이 있다.

실제로 제주 자치경찰단 사무는 대부분 생활안전 및 교통관리 등 비범죄 단순사무 위주이며 이도 국가경찰과 공동으로 수행하는 실정으로, 이는 자칫 국가경찰의 보조기관이라는 인식마저 있다고 토로하고 있다.

그 결과 상호간 유기적 협력을 통한 실효적인 치안서비스 제고에 이르지 못하고, 일반적 수사권이 인정되지 않아 독립한 경찰기관으로서의 위상을 갖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이는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업무수행에 현실적인 제약이 있다.

또한, 인사·재정·조직·권한의 온전한 이양 없이 이뤄지는 제주 자치경찰의 전국 확대 도입은, 지방분권과도 배치된다는 것이 주 부의장의 지적이다.

주승용 부의장은 “제주 자치경찰제가 전국으로 확대되면 자치경찰이 치안의 보조자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며, “자치경찰제의 대전제는 시민에 의한 민주적 통제이기 때문에 경찰 권력의 주체를 국가에서 시민으로 이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가경찰을 위한 자치경찰이 아닌, 국민을 위한 자치경찰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jlms1024@hanmail.net
법제처, 실효성 없는 보여주기식 국민참여심사제 사업 폐지해야
주승용 국회부의장, 동서화합과 상생 발전을 위한 '여수-남해 해저터널’ 조기추진 대…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논평, 청와대 적폐는 ‘패스’, 상대방의 적폐만 ‘청산’인…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노평, '박범계 적폐청산위원장을 당장 조사하고, 더불어민주…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 논평, '민주노총 총파업 예고, 노조의 배타적 이익이 전…
바른미래당, 제38차 의원총회 결과브리핑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국회 무시는 참아도 민생 무시는 못 참겠다
바른미래당 김정수 부대변인 논평, '20대 지지율, 콩깍지는 벗겨지게 돼 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 '소득주도성장이 가져온 중장기 일자리 80만개 증발, …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 더불어민주당은 ‘도덕불감 식물정당'이다
최도자 의원, 이산가족 교류지원사업 고령자에 맞춘 서비스 계획 수립해야, 또한 교육…
주승용 의원, 자치경찰은 국가경찰의 보조기관?